비바다바다비​

백정기 X 이창훈
 

전시 기간: 2020. 9. 9 – 9. 27

초대 일시: 없음


공-원

서울 서대문구 충정로4길 9-3

12 - 6 pm(월요일 휴관)

기획: 문명기

협력: 이옥진, 이정민

주관: 공-원
후원: 한국문화예술위원회, 시각예술 창작산실

2020년, 분명 변곡점입니다. 

  변곡점은 상처로 부터 시작 됩니다. 현 시대상이 반영된 미술은 어디에 위치하고 있을까?

  미학적 태도나 사회적 발언, 종교적 숭고함, 미완의 과학적 추론  무수히 많은 주제어들이 어지럽습니다. 다만 피할 곳도 피할 수도 없다는 것입니다.

  이 전시는 상처의 변곡점에서 슬픔에 잠긴, 생각에 잠긴, 고독에 잠긴, 명상에 잠긴 기도를 바람합니다. 평안과 안전을 추구한 본능이 만들어낸 허무한 안전장치들,  거스를 수 없는 자연의 힘 앞에 영원히 나약한 존재일 인간의 전시입니다.

 

  전시장 내·외부의 공간적 물리적 형태를 물을 매개체로 과거와 현재를 시간에 담는 두 작가의 세계관이 여실히 드러납니다.

  백정기 작가의 용소 작업은 외부의 설치 작업으로 비를 불러 화재를 막는 '용소' 설치 작업으로 기존 작업의 변형된 가변 형식으로 새로이 선보입니다.

  

  이창훈 작가는 최근 개인전에서 선 보인 물의 순환을 수집한 '꼬리' 작업의 일부와 과거 작업으로 공-원의 내부에 변형된 형식의 설치 작업으로 선보입니다. 이 두 작가의 물리적 재료가 각자의 세계관을 관통하여 또 하나의 혼돈의 질서를 가늠해 보는 자리를 마련합니다.

글/문명기

IMG_1079.jpg

용소 | 백정기 | 생분해 플라스틱(3D Printed), 비계 파이프 | 가변크기 | 2019~

비바다바다비(전경)

PARA S | 이창훈 |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| 49X35㎝ | 2013

 | 이창훈 | 포집기, 포집한 물, 그릇, 목재 | 가변크기 | 2020